프린트하기   닫기 www.38.co.kr
2024년 06월 11일 09:01 윤혜원


"휴젤, 메디톡스 예비 판정 승소에 불확실성 해소…목표가↑"






다올투자증권은 11일 휴젤에 대해 메디톡스와의 영업 비밀 예비 판정에서 승소하며 불확실성이 해소됐다고 평가했다. 목표주가는 기존 27만 원에서 35만 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박종현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휴젤의 국제무역위원회(ITC) 승소로 가닥이 잡히며 북미 사업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며 “북미 사업 가치 4000억 원을 반영한 사업별 평가가치 합산(SOTP) 방식으로 주가를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남은 절차는 4개월 뒤 ITC 위원회의 최종 판정과 대통령 명령”이라며 “휴젤 레티보는 북미에 허가받은 6번째 미용 톡신으로, 오랜 기간 효과와 안정성을 인정받아 올해 2분기 중 파트너십을 체결할 예정이며 북미 사업 가치는 4350억 원으로 산정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2030 사업연도 신공장 및 미국 톡신 개발 감가상각비에 따른 영업 레버리지로 북미 사업 이자·세금차감전이익(EBIT) 마진은 86%까지 점진적 증가할 것”이라며 “ 1분기 부재했던 중국 매출 기대감도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거 대비 톡신 업종의 경쟁 강도가 소폭 심화됐지만, 갈더마(Galderma)·메디톡스 외 후속 업체 진출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톡신 시장은 여전히 과점시장”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하기   닫기 www.38.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