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테크, 증권신고서 제출…코스닥 상장 절차 돌입 윤혜원 기자 | 2024-02-16 15:42 





전기화학 임피던스 기반 3세대 배터리 진단 기술 전문기업 민테크가 코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금융위원회에 제출하고 본격적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고 16일 밝혔다.

민테크의 총 공모주식 수는 300만 주이며, 희망 공모밴드는 6500~8500원이다. 공모 규모는 약 195억 원에서 255억 원 사이다.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1584억 원에서 2071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최종 공모가가 확정되는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은 오는 3월 7일에서 13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은 19일에서 20일까지 양일간 이뤄진다. 상장주관회사는 KB증권이다.

2015년 설립된 민테크는 전기화학 임피던스(Impedance) 기반 배터리 진단 솔루션 혁신 기업이다. 이차전지 성능과 안전성을 진단하는 솔루션과 제품을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전기화학 임피던스 분광법(EIS)과 인공지능(AI)을 융합한 3세대 배터리 진단 기술을 도입해 올인원 배터리 진단시스템(ABT), 배터리 신속진단시스템(MDZ), 임피던스 일체형 화성 공정 충방전기(MFZ) 등 하드웨어 기기를 상용화했다.

이런 기술력을 인정받아 LG에너지솔루션과 GS에너지가 전략적 투자자(SI)로 참여했으며 포스코기술투자, 에코프로파트너스 등 벤처캐피탈(VC) 투자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회사는 향후 이차전지와 투자 전문기업과의 상호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세대 배터리 진단시스템은 전기화학 임피던스 측정기(ACIA)를 포함한 하드웨어와 진단 알고리즘이 탑재된 소프트웨어로 구성된다.

셀 제조부터 팩 제조, 사용 중, 사용 후까지 4단계 배터리 라이프 사이클 전체에 걸쳐 불량 검출과 불량 유형 구분, 배터리 등급 판정 등의 진단 과정을 수행한다. 24개 진단 지표와 양질의 데이터 풀을 기반으로 오분류율 5% 이하의 기본 진단 모델을 구축해 자체 배터리 진단 알고리즘을 강화한 것이 큰 경쟁력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홍영진 민테크 대표이사는 “전기차, 에너지저장장치 등 이차전지 시장의 급격한 성장으로 배터리 생애 전 주기에 걸쳐 검사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당사는 전기화학 임피던스 기반 배터리 진단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탑티어 고객사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기술개발 및 매출 성장을 도모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이번 코스닥 상장을 발판 삼아 기술경쟁력을 강화해 배터리 성능 및 안전성 검사 분야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민테크는 지난해 3월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 평가기관인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기술성 평가 A등급을 받았다. 배터리 진단 기술 경쟁력 강화와 시장 점유율 확대를 목표로 같은 해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고 전날 승인받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TC38 konex38

38커뮤니케이션,삼팔커뮤니케이션,38stock,38,비상장뉴스,비상장주식,장외주식,장외시장,인터넷공모,비상장주식거래,장외주식시세,장외주식거래,장외거래,비상장주식매매,장외주식시장,주주동호회,비상장주식시세,장외주식시황,IPO공모주,인터넷공모주,IPO뉴스,상장예정,스팩,공모주,기업공개,공모,공모청약일정,신규상장,공모주청약,프리보드,IPO공모,3시장,코스콤,온라인증권,종목추전 주식,펀드,증시전망,투자포털 사이트,재무분석,주식공모,증시일정,증권사,코스피,코스닥,나스닥,거래소,주가지수,미국증시,일본증시,아시아증시,삼성,현대,기아,LG,동양,투자전략,종목분석,선물옵션,해외증시,주식시세 등 증권정보,증권정보사이트,증권시세,선물옵션,주가정보,종목토론,전문가,테마주 분석,추천종목,이슈,종목뉴스,차트,시황전략,주식투자,증권 전문 포털사이트,재테크,부동산,창업,카페,주식칼럼,증시브리핑,증시분석,주식투자정보,증권투자정보,금융정보,차트분석,증시일정,소액주주,커뮤니티,매매,주식거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