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커뮤니케이션 로고
실시간 인기주동
비상장.
K-OTC.
코넥스.
장외시장 NO.1 독점적 점유율 기록
빨간색매매 매도매수 팝니다 장외시세
비상장매매 시세정보 비상장(장외) IPO공모 IPO예정분석 기업정보 주주동호회 K-OTC 코넥스 코스닥/거래소 전체 메뉴보기 38머니충전
코스닥/거래소 Home 코스닥/거래소 장내시장게시판  
·게시물 작성시 매매게시물, 허위사실유포, 욕설 비방, 광고성, 뉴스무단복제(기타저작권)등은 삭제및 IP차단합니다
·당사는 장외매매 및 거래에 일체 관여하지 않으며 38직원을 사칭해 거래하는 경우 신고해 주십시오(38법무팀)
제목 : 아이콘 [덱스터]결국 승리자는 초기투자한 사람들과 기관투자자인가...
글쓴이 : 종전에 작성일 : 2015-12-31 06:48:30 조회수 : 5336

찌라시에 돌고있는 완다그룹 왕쓰총은 문제아죠. 그런 왕쓰총이 덱스터 주식투자와 한국에 엔터산업에 이슈를 부르면서 입지를 다져서 초기에 투자한 벤처캐피탈 들이 엄청난 증권이슈 반등차익을 얻은것은 이미 계획된 시나리오라고 생각합니다.. 중국 재벌들이 한국에 투자하면서 대교인베스트먼트랑 ktb네트웍스도 투자하고 LB인베스트먼트도 최초투자 한 유니온투자파트너스도 원금회수후 2.5배랍니다. 이번덱스터 시장진입이후 최대 수해인 알에프인베스트먼트는 공모가 뒤늦게 참여해도 청약500:1 급의 경쟁률중 다수의 비율을 차지해서 VFX효과를 받았죠. 끼리끼리 모여서 노는 시장에 우리도 빨리 발담궈야겠습니다. 


덱스터 주주동호회 바로가기
※ 토론방의 글은 네티즌이 작성한 글로 당사와 전혀 무관하며 최종책임은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목록가기 글쓰기 답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이전글  [삼성전자]복돼지 분양완료
다음글  [바디텍메드]지난 5일 IR 가봤는데 대박 터지겠더군

[덱스터]결국 승리자는 초기투자한 사람들과 기관투자자인가...,

Loading Time [ 0.02 Sec ] kosnow1
비상장주식거래, 장외주식시장 NO.1 38커뮤니케이션 (http://www.38.co.kr)        광고 문의 : ☎ 1644-3830 (38커뮤니케이션)

장내시장게시판,덱스터 주주토론방,덱스터 기업개요,덱스터 현재가,덱스터 주가,덱스터 관련뉴스,덱스터 주식,덱스터 기업가치,덱스터 실적,덱스터 주당순이익,덱스터 매출,덱스터 상장,38커뮤니케이션,삼팔커뮤니케이션,38stock,38,비상장,비상장주식,장외주식,장외시장,소액주주모임,인터넷공모,비상장주식거래,장외주식시세,장외주식거래,장외거래,비상장주식매매,비상장시세,장외시세,장외주식시장,주주동호회,비상장주식시세,장외주식시황,IPO공모주,인터넷공모주,IPO,상장예정,스팩,공모주,기업공개,공모공모청약일정,신규상장,공모주청약,장외시황,장외주식시장,비상장사,비상장회사,비상장기업,프리보드,3시장,코스콤,코넥스,KONEX,KOSCOM,팍스넷,제3주식시장,KOSDAQ,KOSPI,삼성sds,장외투자,장외주식사이트,소액주주모임,비상장주식거래사이트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무료회원가입
회사소개광고문의기업정보문의업무제휴문의 38에바란다업무제휴사사이트맵개인정보취급방침정보제공윤리정책투자자유의사항
38커뮤니케이션 로고
Copyrightⓒ 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       삼팔커뮤니케이션,38stock,삼팔,38
상호 ㈜38커뮤니케이션   대표이사 서성기   사업자등록번호 108-81-21496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19-1912호
주소: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26길 111, 407호  전화 1644-3830 팩스 02-6124-6333 기사배열 책임자 이용민 기사배열 기본방침
장외주식시장, 장외주식 시세표, 장외주식매매, 비상장주식 시세표, 비상장매매, 장외주식거래, 장외주식 현재가, 장외주식 기업분석,IPO공모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 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