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커뮤니케이션 로고
실시간 인기주동
비상장.
K-OTC.
코넥스.
장외시장 NO.1 독점적 점유율 기록
빨간색매매 매도매수 팝니다 장외시세
비상장매매 시세정보 비상장(장외) IPO공모 IPO예정분석 기업정보 주주동호회 K-OTC 코넥스 코스닥/거래소 전체 메뉴보기 38머니충전
코스닥/거래소 Home 코스닥/거래소 장내시장게시판  
·게시물 작성시 매매게시물, 허위사실유포, 욕설 비방, 광고성, 뉴스무단복제(기타저작권)등은 삭제및 IP차단합니다
·당사는 장외매매 및 거래에 일체 관여하지 않으며 38직원을 사칭해 거래하는 경우 신고해 주십시오(38법무팀)
제목 : 아이콘 [에이디모터스]전기차, 녹색성장의 고개 넘는다 2013년
글쓴이 : 장외20년차 작성일 : 2013-01-29 21:55:34 조회수 : 4406


최근 전기차(EV, Electric Vehicle)가 관심의 대상이다. 내연기관 배출가스가 환경문제를 야기하면서 자동차 선진국을 중심으로 전기차 확산에 온힘을 쏟아붓고 있다. ‘녹색자원 부국 코리아’도 저탄소 정책으로 이동수단의 변화를 선언하고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200대의 전기차를 운영중인 제주도는 한국에서 전기차 보급에 가장 적극적인 지방 자치 단체다. 사진은 제주도에서 운영중인 전기차 레이가 충전중인 모습.


전기차는 가장 유력한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꼽힌다. 이유는 전력 생산의 다원화 때문이다. 문제는 전력 생산 다원화가 완성되는 시점이다. 현재 기술로는 저비용으로 전기차 전력을 충당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나온 방안이 스마트 그리드다. 전력에 여유가 있는 심야시간에 충전하고, 전력 사용이 급증할 때 전기차 배터리에 충전한 전기를 뽑아 활용하자는 방안이다. 일종의 전력 분산사용 개념이다.


그래서 나온 대안은 전기차 배터리의 일원화다. 제조사마다 다른 전기차 배터리의 형상과 재질을 통일해 충전이 필요할 때 교환하는 방식이다. 충전은 기존 주유소 또는 LPG 충전소를 활용하면 충분하다. 굳이 여러 장소에 충전소를 만드는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이 경우 자동차회사의 설계 비밀이 유출될 수 있어 제조사가 꺼리는 것이 단점이다.


어떻게 하면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을지 고민하다 등장한 것이 주행거리연장 전기차(Range Extended EV)다. 주행거리연장 전기차에도 가솔린 또는 디젤 엔진이 달려 있지만 이들 엔진은 어디까지나 전기를 만드는 발전기의 역할일 뿐 자동차 구동에는 관여하지 않는다. 플러그를 꽂아 일정량을 충전해 전기로 구동하다 전력이 바닥나면 내연기관과 전기가 함께 작동하는 하이브리드 모드로 전환하는 것과 비슷한 방식이다.


환경부는 충전망 확대, 전기차 구입 장려, 전력 생산 다변화 등을 동시에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먼저 충전망은 서울을 중심으로 3년간 4,000기 설치를 목표로 한다. 주유소 또는 충전소처럼 저장탱크가 필요 없는 만큼 공간은 적게 차지하지만 충전에 필요한 주차장 확보에 주력한다. 현재로서는 대형마트나 공공주차장을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전기차 보급은 이제 첫걸음



르노삼성이 생산중인 전기차 SM3 Z.E

전기차 구입 장려는 크게 저속 전기차와 고속 전기차로 나뉜다. 그 중에서도 시선을 모으는 것은 고속 전기차다. 시속 120㎞로 주행 가능한 고속 전기차의 도심 내 보급이 우선이다. 이를 위해 개인이 단독주택 등에 충전기를 설치하면 최대 880만원까지 설치비를 보조하고, 100% 전기차를 구입하면 동급 가솔린 자동차 가격과 차액의 절반을 지원한다. 예를 들어 전기차 구입가격이 5,000만원이고, 1.6ℓ가솔린 자동차 가격이 1,700만원일 경우 차액 3,300만원의 절반에 해당하는 1,650만원을 지원한다. 그러나 보조금 한도는 1,500만원이어서 최대 1,500만원까지 구입자에게 보조한다.


현재 전기차는 서울시와 제주도 등 전기차 보급 선도 도시를 중심으로 300여대가 보급돼 있다. 2013년에는 보급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제주도청이 300대의 차량을 구입할 예정이고, 환경부도 50~100대의 민간대상 전기차 보급을 검토중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전기차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서는 운행하는 전기차가 늘어야 한다. 그래서 나온 대책이 자동차 나눠타기, 이른바 ‘카셰어링(Car sharing)’이다. 지식경제부가 앞장서서 지난해 시범사업을 펼쳤고, 올해부터 본격적인 유료 렌털 서비스에 돌입했다. 많지 않은 도심 내 충전망을 이용하면서 필요한 만큼 돈을 내고 전기차를 이용하는 제도로, 시간 단위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전기차 나눠 타기 사업은 지경부가 주도했지만 최근에는 일반기업도 적극 가담하고 나섰다. 민간기업이 카셰어링 회사를 설립해 전국 주요 도심에 충전기를 직접 설치하는 데 치중한다. 장거리는 이미 대중교통 그물망이 잘 갖춰진 만큼 도심에서 저렴하고 편리한 이동 수단으로 전기차가 주목받을 수 있다고 판단해서다. 그러나 카셰어링도 이제 시작일 뿐 보급에 시간이 필요하다. 120년 내연기관시대를 전기동력시대로 바꾸는 일이 1~2년 안에 끝날 것으로 판단하는 것은 지극히 비상식적이다.


전기차,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바꿔


이처럼 정부가 전기차 육성에 나서는 배경은 저탄소 정책 외에 근본적으로 국가의 기간인 자동차산업 육성 차원도 겸한다. 자동차가 차지하는 산업 비중이 막대하다는 점에서 산업 지원이 곧 국가 부흥의 기반이 될 것으로 확신해서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자동차산업은 직접고용 170만 명, 수출액 1위, 세수는 17조원에 달했다. 따라서 자동차산업이 휘청거린다면 국가경제에도 엄청난 타격이 될 수밖에 없다.


이런 상황에서 선진국이 전기차 기술개발 및 보급에 나서자 정부도 주도적으로 전기차 개발과 활성화에 동참하게 됐다. 최근 지경부가 200억원을 들여 전기차 공동 플랫폼을 개발하기로 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개발비를 정부가 부담해 다양한 소형 전기차가 등장하면 더욱 빨리 보급되리라고 보기 때문이다.


사실 전기차 보급은 이미 시작됐다. 활성화까지는 시간과 인내가 필요하지만 전기차가 대세임은 분명하다. 정부의 역할은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과도기의 가교로 볼 수 있다. 녹색성장에서 친환경 전기차가 빠질 수 없는 배경이기도 하다.





에이디모터스 주주동호회 바로가기

※ 토론방의 글은 네티즌이 작성한 글로 당사와 전혀 무관하며 최종책임은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목록가기 글쓰기 답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이전글  [지디]기관 142,000주 매수중
다음글  [씨에스엘쏠라]아침부터

[에이디모터스]전기차, 녹색성장의 고개 넘는다 2013년,

Loading Time [ 0.02 Sec ] kosnow1
비상장주식거래, 장외주식시장 NO.1 38커뮤니케이션 (http://www.38.co.kr)        광고 문의 : ☎ 1644-3830 (38커뮤니케이션)

장내시장게시판,에이디모터스 주주토론방,에이디모터스 기업개요,에이디모터스 현재가,에이디모터스 주가,에이디모터스 관련뉴스,에이디모터스 주식,에이디모터스 기업가치,에이디모터스 실적,에이디모터스 주당순이익,에이디모터스 매출,에이디모터스 상장,38커뮤니케이션,삼팔커뮤니케이션,38stock,38,비상장,비상장주식,장외주식,장외시장,소액주주모임,인터넷공모,비상장주식거래,장외주식시세,장외주식거래,장외거래,비상장주식매매,비상장시세,장외시세,장외주식시장,주주동호회,비상장주식시세,장외주식시황,IPO공모주,인터넷공모주,IPO,상장예정,스팩,공모주,기업공개,공모공모청약일정,신규상장,공모주청약,장외시황,장외주식시장,비상장사,비상장회사,비상장기업,프리보드,3시장,코스콤,코넥스,KONEX,KOSCOM,팍스넷,제3주식시장,KOSDAQ,KOSPI,삼성sds,장외투자,장외주식사이트,소액주주모임,비상장주식거래사이트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무료회원가입
회사소개광고문의기업정보문의업무제휴문의 38에바란다업무제휴사사이트맵개인정보취급방침정보제공윤리정책투자자유의사항
38커뮤니케이션 로고
Copyrightⓒ 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       삼팔커뮤니케이션,38stock,삼팔,38
상호 ㈜38커뮤니케이션   대표이사 서성기   사업자등록번호 108-81-21496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19-1912호
주소: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26길 111, 407호  전화 1644-3830 팩스 02-6124-6333 기사배열 책임자 이용민 기사배열 기본방침
장외주식시장, 장외주식 시세표, 장외주식매매, 비상장주식 시세표, 비상장매매, 장외주식거래, 장외주식 현재가, 장외주식 기업분석,IPO공모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 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